목차
들어가며 | 시간을 거슬러, 행동경제학을 탐험하기에 앞서

Ⅰ. 행동경제학, 긴 여정의 시작
1. 상상 속 인간에서 출발한 현대 경제학
- 우리 모두는 ‘이콘’이 아니다
2. 가질 때의 기쁨과 잃을 때의 고통, 무엇이 더 클까?
- 소유 효과의 비밀
3. “버락 오바마? 나는 당선될 줄 알았다니까!”
- 사후 판단 편향
4. 불확실성하에서 인간은 어떻게 결정하는가
- 전망 이론과 운명의 그래프
5. 이콘이 아닌, 살아 있는 인간에 주목하다
- 새로운 모험의 시작
6. 전통 경제학자의 네 가지 무기에 대한 반박
- 최적화 모형과 현실의 괴리

Ⅱ. 심리 계좌: 우리는 돈을 어떻게 바라보는가
7. 정직한 가격 정책은 왜 실패했을까
- 할인 쿠폰과 거래 효용
8. 새 구두에 뒤꿈치가 까여도 벗을 수 없는 이유
- 무시하기 어려운 매몰 비용
9. 돈에는 꼬리표가 붙어 있지 않다
- 예산과 심리 계좌
10. 평범한 사람이 막판에 극단적인 투자를 하는 심리
- 포커 게임과 하우스 머니 효과

Ⅲ. 자기통제: 현재와 미래 사이의 선택
11. 미래 소비에 대한 할인은 오류인가
- 시점 간 선택 문제
12. 오디세우스와 사이렌, 그리고 서약 전략
- 계획가-행동가 모형
쉬어 가기
13. 심리 계좌와 자기통제, 가라앉던 기업을 살리다
- GM과 그릭픽의 성공 사례

Ⅳ. 무엇이 거래를 공정하게 보이도록 만들까
14. 소비자가 기업에 분노하는 순간
- 퍼스트 시카고 은행, 코카콜라, 아이튠즈, 그리고 우버
15. 경제학자가 농부들에게 배워야 할 것
- 죄수의 딜레마와 공공재 게임
16. 복권과 3달러 중 무엇을 갖겠습니까
- 소유 효과와 현상 유지 편향

Ⅴ. 경제학과 심리학이 만날 때
17. 30년간 지속된 논쟁들
- 행동주의 vs 합리주의
18. 중요하지 않은 요소가 사실은 대단히 중요하다
- 경제학을 비껴간 예외적 현상들
19. 괴짜 집단의 학문에서 주류 경제학으로
- 원탁회의와 러셀 세이지 여름 캠프
20. “대표님, 그렇게 위험한 투자는 하고 싶지 않아요!”
- 멍청한 주인과 위험·손실 회피 성향

Ⅵ. 금융 시장과 행동 편향 효과
21. 주식 투자는 미인 선발 대회와 같다
- 효율적 시장 가설과 야성적 충동
22. 주식 시장에서 투자자들은 과잉 반응하는가
- 벤저민 그레이엄의 PER
23. 가치주의 높은 수익률, 어떻게 설명할 수 있을까
- 위험 vs 과잉 반응, CAPM의 사망
24. 지금의 가격은 거품인가, 아닌가
- 로버트 실러의 충격적인 연구 결과
25. 폐쇄형 펀드에 관한 네 가지 퍼즐
- 일물일가의 법칙과 펀드 가격의 충돌
26. 시장은 덧셈과 뺄셈을 할 줄 아는가
- 팜-스리콤 주식에 대한 흥미로운 이야기

Ⅶ. 인간만큼 흥미로운 존재는 없다
27. 법경제학 콘퍼런스와 시카고의 반역자들
- 코즈 정리와 개입주의
28. 똑똑한 경제학자들이 저지른 멍청한 행동
- 시카고대 교수들의 연구실 고르기 대소동
29. 인재를 데려오는 가장 경제학적인 전략은?
- 베커의 추측과 NFL 팀들의 드래프트 시스템
30. 엄청난 거액이 오갈 때 인간은 합리적인가, 행동 편향적인가
- 500만 유로 게임과 경로 의존성

Ⅷ. 행동경제학, 세상을 바꾸다
31. 저절로 저축률이 오르는 디폴트 옵션의 힘
- 자기통제 연구와 퇴직연금
32. 자유주의적 개입주의와 선택 설계
- 넛지가 제안하는 공공 정책들
33. 오늘 넛지를 경험하셨나요?
- 세계 곳곳에 부는 넛지 열풍

나오며 | 행동경제학의 다음 행보는

미주
참고 문헌